본문 바로가기
■ 맛집

[외대앞역 아마자께] 이자카야 이름같은 한식밥집 아마자께

by 시끌 2022. 4. 26.
728x90

안녕하세요, 시끌이에요

저번 포스팅에서 말씀드린것처럼

시끌이는 과음때문에

오늘은 어떻게든 국물을 흡입해야 할 것 같아요…

이게 다 벅적이 때문이야…

알쓰는 그저 웁니다 ㅜㅜ

다행히 벅적이가 맛난 국밥집이 있다고 해서

간신히 몸을 끌고 따라가봤어요

오잉 이름이 아마자께?

이자카야같은 이름이길래 벅적이한테

사람 죽일일 있냐고 할려던 차에 메뉴를 보니

놀랍게도 메뉴는 정석적인 한식 메뉴였어요 ㅎㅎ;

일단 당장 국물이 급한 관계로

저 시끌이는 뼈해장국,

벅적이는 “고기만” 순대국을 시켰어요

순대국은 고기랑 순대를 골라서 시킬수가 있나봐요

기다리던 뼈해장국이 도착했네요…!!

와 근데 고기 양이…대박사건

고기 양이 정말 어마어마하게 푸짐해요

등뼈를 따로 꺼내서 보는데

정말 고기가 덕지덕지 붙어있네요 ㅎㅎ

국물도 엄청 찐해서 전날 먹은 술이 싹 내려가는 느낌이에요!

심지어 해장술도 한번 하고싶은 생각이 드네요…!!

요건 벅적이가 시킨 순대국!

역시나 고기가 아주 푸짐하구요

국물도 찐하다고 하네요!

주변을 살펴보니 저 말고도

전날 술좀 드신거같은 분들이

저처럼 땀흘리면서 해장하는거 같네요 ㅎㅎ

아마자께 덕분에 해장을 아주 성공적으로 맛있게 했지만

너무 맛있게 많이 먹어서 그런가…

속이 다시 왔다갔다 하네요 ㅜ

시끌러분들도 술은 적당히 마실만큼만 드시길 바랄게요 ㅎㅎ;

그럼 시끌이는 이만…

 

https://balzagook.page.link/GT1Jj2PE5LH1uRYw5

 

728x90

댓글0